예지와 바다에서

사진들 2007. 9. 12. 01:00 posted by 긴정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 7월 14일 오후, 작업을 일찍 마치고 예지와 경미와 함께 찾아간 오션비치.  예전에는 바다에 발 담그는 걸 쉽지않게 생각하던 예지가 어느새 재미가 들려서, 파도와 노닥거리다 흠뻑 젖었다. 

'사진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켓 스트리트/4 가(Market / 4th St)  (0) 2007.09.21
마켓 스트리트 밑 골목길 (An Alley on 4th after Market St)  (0) 2007.09.21
예지와 바다에서  (2) 2007.09.12
Lands End, Pacifica CA  (0) 2007.09.10
Kearny and Columbus Ave  (0) 2007.09.08
Market and Post st  (0) 2007.09.05
  1. Commented by Favicon of http://burbuck.com BlogIcon burbuck at 2007.09.12 01:59

    마지막 사진은 형이랑 똑 같군요.
    유전공학의 힘이란 정말 위대하다는 생각이 들면서
    살포시 애랑 같이 노는 모습을 보니 이게 사람사는거라는 생각에 부럽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s://uuuic.tistory.com BlogIcon 긴정한 at 2007.09.12 10:15 신고

      그런가,
      거의 삼년이 다 돼가니까 키가 컹충커서
      이젠 애기냄새도 안나고, 땀 날때까지 춤만 추고, 맛있는 거만 먹으려고 하고, 심심하면 누워서 "아빠 마사지 해 줘" 그래서 나 닮았다라는 생각이 들긴해.
      철빵은 아기 생각안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