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위예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2.30 오노 요코 "CUT" (2)
  2. 2008.02.20 길버트와 죠지 (3)

오노 요코 "CUT"

그림들/sf 중앙일보 2008.12.30 03:55 posted by 긴정한

Yoko Ono, Cut, 1965. Copyright artist



올해 중반 애니 레보비츠(Annie Leibovitz) 찍은 마일리 사이루스(Miley Cyrus) 사진이 잡지 배니티 훼어(Vanity Fair) 실렸다.  사이루스는 디즈니 채널에서 절찬리에 방영되고 있는 십대들을 타겥으로 삼는 하나 몬타나(Hannah Montana)” 여주인공이다.  레보비츠의 사진은 사이루스와 사이루스의 젖가슴을 가리는 비단으로 보이는 하나만을 담고 있다.  다른 말로 하면 사이루스의 등과 어깨가 과감히 노출되어있다. 

              사진은 십대 자식을 기르는 부모들에게 심각한 반향을 일으키며 사회에 커다란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부모들의 논지를 짧게 줄이면 “15살짜리 사이루스를 노골적으로 노출 시키면서 상업적인 성공을 시도하는 것이 옳은 것이냐였다.  논란의 규모는, 부모들 주장의 옳고 그름 이전에, 사진 장이 사회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 지를 다시 한번 보여줬다.

Annie Leibovitz, John Lenon and Yoko Ono, Copyright Annie Leibovitz or maybe Rolling Stone


             
애니 레보비츠의 사진들 속에 노출된 많은 사람들 명이 레논(John Lenon)이다.  1981 잡지 롤링 스톤즈(Rolling Stone) 표지로 사용되었던 사진은, 비틀즈의 멤버들 가장 쿨했던 레논이 알몸으로 마치 새끼 원숭이가 어미에게 그러는 , 옷을 입고 있는 오노 요코(Ono, Yoko, 小野洋子)에게 매달려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사진은 미국 잡지 모임(The Americna Magazine Conference) 뽑은 지난 40년의 최고 표지(Best Cover of the Past 40 Years)”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레논은 1980년대 암살되고, 오노는 지금까지 아방가르드 음악가이자, 영화 제작자, 그리고 예술가로 활동하고 있다.  그녀가 30대에 만들었던 행위 예술이 차례(1965, 2003) 비디오에 녹화되어 지금 샌프란시스코 모마에서 틀어지고 있다.  행위 예술의 제목은 자름(Cut)”이고 비디오는참여 예술: 1950년대에서 지금까지: 관객 참여를 초대하는 여러 가지 재료의 작품들(The Art of Participation: 1950 to Now: Works in many media that invite viewer engagement)” 이름 붙여진 전시 일부이다.  전시는 2009 2 6까지 계속된다.

              비디오는 아방가르드 음악가이자 행위 예술가인 케이지(John Cage) 영향을 보여준다.  그래서 내용은 아주 간단하다: 검은 옷을 입은 오노가 무대에 등장하고, 무대 곳에 무릎을 꿇고 앉는다.  관객들이 무대 위로 올라 준비되어있는 가위로 그녀의 옷을 자르도록 초대된다.  결국 옷이 모두 잘린 그녀는 나체가 된다.            

              비디오에서 뿜어져 나오는 긴장감은 관객과 그녀가 접촉하는 순간에 고조된다.  옷이 잘라지거나 말거나 초연하게 자신에게 벌어지는 일에 무관심하게 앞만 바라보는 그녀의 모습과 여러가지 다양한 몸동작으로 옷을 자르는 관객들의 모습들은 상상을 가볍게 뛰어넘어서 대조적이다.

              1964년에 일본의 동경에서 그녀가 작품을 실행했을 , 관객들은 수줍었고 조심스러웠다.  1965 영국의 런던에서 작품이 진행되었을 , 관객은 그녀의 조각을 가지고 싶은 마음이 강한 감정으로까지 변화되어 폭력적인 모습을 보였다. 

2003년에 제작된 비디오의 관객들은 그녀에게 존경을 보이며 옷을 잘랐다. 

              그런데 문제가 마일리 사이루스의 사진과 오노 요코의 행위 예술 사진 장이 비슷해 보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12/29/08

길버트와 죠지

그림들/sf 중앙일보 2008.02.20 08:03 posted by 긴정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 모마(www.moma.org)에서 루시엥 프로이드(Lucian Freud) 에칭(etching, 동판을 긁어서 상처를 , 산에 부식시킨 , 검은 잉크로 찍어내는 판화)들이 전시된다는 소식을 들은 달이 지났다.  동안 뉴욕이 약간 부러웠다.  사실인즉 샌프란시스코에 살고 있어서 자랑스러울 까지는 없지만, 다른 도시에 사는 누구를 부러워하지 않는 , 일년에 번씩 뉴욕이 부럽게 된다.   이유는 물론 그곳의 많은 겨울 날씨나 복작복작 거리는 거리, 없이 신경질을 부리며 운전을 하는 사람들 때문이 아니다.  이유는 오직 뉴욕에 있는 뮤지엄들과 갤러리들의 숫자와 규모다.  부러움에 대한 해결책을 찾은 오래 전이다.  조금만 노력해서 왔다 갔다 있는 능력을 만들면 되지하고 스스로를 다시 위안하다가 , 골든 게이트 공원 안의 뮤지엄(http://www.famsf.org/deyoung/index.asp)에서 길버트와 죠지(Gilbert and George) 회고전이 북미에서 최초로 열린다는 소식을 들었다. 

              길버트는 1943 이탈리아에서 태어났다.  죠지는 1942 영국에서 태어났다.  길버트는 오스트리아, 독일을 거쳐 런던에 오게 되었다.  죠지는 영국 이곳 저곳의 미술대학들을 거쳤다.  1967 9 25 마틴 미술 학교(St. Martin’s School of Art) 학생들로, 둘은 운명적인 만남을 가졌다.  년이 지난 2002, 영국의 데일리 텔레그라프(The Daily Telegraph)와의 인터뷰에서 둘은 첫눈에 사랑에 빠졌다(it was love at first sight)” 고백했다.  그리고 둘은 스스로들이 함께 하게 이유로 죠지만이 길버트의 빈약한 영어를 알아들을 있어서였다고 주장했다.  웃긴 사람들이다.  그들은 런던에서 산다.

              뮤지엄 지하의 기획 전시장에서 전시되는 회고전은 2 16일에 시작되어 3 18일에 문을 닫는다.  전시는 그들의 미국 데뷔전으로 1971년부터 지금까지 제작된 50 점의 작품들로 준비되었다.  전시는 영국 런던의 테이트 갤러리(Tate Gallery) 지원으로 마련되었고, 갤러리에서 시작되었다.  이후 독일의 뮌헨, 이탈리아의 터린을 지나 영으로 왔다. 

              전시장에 고개를 내밀자 말자 왼쪽 벽에 그들의 예술관이 벽에 크게 쓰여져 있다. “모두를 위한 예술(Art for Everyone).”  그들의 모토다.  머리 아프게 현대 미술사와 비평에 대한 이해를 요구하는 엘리트 미술품들에 대한 거부다.  간단히 보면 즐길 있는 시각 언어를 새롭게 만들어내겠다는 선언이다.  길버트의 영어를 죠지가 이해해서 의미 있는 만남이 이루어졌듯이, 그들은 관객이 그들의 시각언어를 쉽게 지루하지 않게 이해하길 바란다.  그리고 그들의 언어는 머리(head), 영혼(Soul), (Sex) 겨냥한다.  이것도 물론 그들의 성향(性向)에서 기인한다.  둘은 서로 사랑하는 남성들이고,  부끄럽지 않게 스스로의 성적 욕구를 작품에 표출한다.  소수의 자신을 다수의 시선에 잃지 않는 그들이다.  그리고 그런 스스로를 웃음거리로 만들어 관람객들에게 다가간다.  그러고 보니 그들 작품의 크기 때문에 다가감이라는 말보다는 덮쳐간다는 말이 어울린다.  50점의 작품들이 대부분 벽화 크기이다.

              이들의 최고의 발명품은 자기 자신들이다.  1968년부터 이들은 스스로를 살아있는 조각들(living sculpture)이라고 선언했다.  떵하게 조각품들처럼 앉아있고 움직이고 다시 얼어서 서있고 녹아 움직이고 다시 잡고 그러니, 그들에게 행위예술(performance) 딱이다.  행위예술 뒤에 남는 것은 사진들.  그렇게 사진을 사용하기 시작한 그들.  1970년대 이후로는 사진이 그들의 행위예술의 증거라는 역할에서 벗어나, 그들의 작품 세계가 된다.  자유롭게 나열되던 여러 종류의 사각형 사진들은 격자화되고 커졌다.  다르게 말하면 간단하고 강력해졌다. 

              괴짜들의 작품은 많은 경우 강렬하고, 세속적이고, 성적이고, 말초 신경적이다.  보고 있으면 심심할 틈이 없다.  

2008년 2월 17일

'그림들 > sf 중앙일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림 그리는 아이들  (0) 2008.03.20
리젼 오브 어너; 애니 레보비츠 (Annie Leibovitz)의 사진전  (0) 2008.03.05
길버트와 죠지  (3) 2008.02.20
사우스 파크(South Park)  (2) 2008.02.05
서울 시립 미술관에서  (2) 2008.01.21
연말  (9) 2007.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