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캔털 아츠 센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04 리차드 디벤콘

리차드 디벤콘

그림들/sf 중앙일보 2008.08.04 16:10 posted by 긴정한

사용자 삽입 이미지

Window, Richard Diebenkorn, Oil on Canvas, 233.7 x 203.2 cm, 1967
























 

호주머니가 가벼운 요즘, 짬을 내서 주말에 뮤지엄(de Young Museum) 들러서 치휴리(Chihuly)쇼를 관람하거나, 리젼 오브 어너(Legion of  honor)에서 여성 인상주의자들(Women Impressionists)쇼를 둘러보거나, 샌프란시스코 모마(SF MoMA) 가서 프리다 카로(Frida Kahlo) 그림들을 감상하려면 공통적으로 해야하는 일이 있다; 줄이 되어서 기다리기.  기다리는 시간을 즐길 있는 사람들이라면 문제가 아니지만, 기다리는 동안 여기 저기가 간지러워지고 그래서 빡빡 긁어야 하는 같은 사람에겐 별로 즐거운 일이 아니다.  바로 이때 시내의 어떤 전시보다 괜찮은 전시를 줄을 서서 기다리지 않고, 공짜로 있다는 것은 괜찮은 일이다.  

스탠포드 대학의 캔털 아츠 센터(Cantor Arts Center)에서 11 9일까지 열리는 리차드 디벤콘(Richard Diebenkorn, 1922-1993) 그림들로 준비된 개의 전시들이 그것이다.  물론 가스 값이 천정부지로 올라가는 지금 샌프란시스코에서 스탠포드 대학까지 운전을 하고 내려가는 것이 뒷머리를 잡아당기는 사람도 있겠다.  하지만, 280 타고 남쪽으로 내려가는 길은 101 타고 남쪽으로 내려가는 길과 비교가 안된다.  101 아주 그렇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  그저 날씨 좋은 280 타고 여유롭게 달리는 기분은 맛을 봐야 있다는 것이다.


리차드
디벤콘은 캘리포니아가 자랑하는 세계적인 화가이다.  그는 좋은 할머니를 둔 덕분에 때에 맞는 좋은 책과 그림들을 보고 자랐다.  어린 시절 그에게 큰 영향을 준 화가는 에드워드 하퍼(Edward Hopper, 1882-1967).  대학을 들어갈 때 그의 아버지는 그림을 그리는 것을 별로 반기지 않았다.  그는 그런 아버지에게 나에게 그림을 그리는 재능이 있는데, 이 재능을 심각하게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요?’하고 반문했다.  화가는 그 어떤 직업보다 괜찮은 것이다라는 할머니의 입김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또 다른 한편으로는 자기 자신과 식솔들의 배를 굶주리면서도 그림을 그리고, 그러면서도 항상 자신이 대성할 것이라고 믿었고, 서슴없이 자신의 믿음을 여기저기 동료 화가들에게서 돈을 꾸며 이야기하고, 그 돈으로 또 그림을 그렸던 클로드 모네(Claud Monet, 18401926)가 떠오른다. 


하여튼 그는 그렇게 스탠포드 대학에서 그림을 시작했다.  그리고 동대학에서 의과를 졸업한 캐리 스탠턴(Carey Stanton)을 만난다.  스탠턴의 아버지는 미국에서 개인 소유 섬들 중 가장 큰 섬인 산타 크루즈 섬(Santa Cruz Island)의 주인이었다.  둘은 좋은 친구로 평생을 지냈고, 스탠턴은 산타 크루즈 섬과 연관된 디벤콘의 그림들을 소장하게 되었다.  그 그림들이 지금 열리고 있는 캔털 아츠 센터의 한 전시이다.  그림들은 여러 방면으로 헨리 마티스(
Henri Matisse, 1869 – 1954)의 영향을 담고 있다.


캔털 아츠 센터에서 열리고 있는 나머지 하나의 전시는 종이에 표현된 디벤콘의 그림들이다.  개인적으로 이 전시가 앞에 언급한 것보다 매력적이었던 두 가지 이유는, 첫째 그림들이 이야기(narrative)를 담고 있지 않아서이고, 둘째 그림들이 전적으로 작가에 의해 발명된 독창적인 시각언어로 구성되어 있어서다.


그리고
전시 외에 상설 전시장에 디벤콘의 그림 점이 있다.  점은 디벤콘과 함께 그림을 그렸던 베이 지역 화가들의 그림들과 함께 자리잡고 있어서, 1950년대 베이 지역의 화가들이 어떤 그림을 그렸는 맛을 있다.


앞서
언급했듯 캔털 아츠 센터의 문은 아무 부담 없이 있다.  , 문은 , 화요일에는 열리지 않는다.  

8/3/2008